글자 크기 설정

지난 4일 개장한 롯데월드의 '플레잇'. 롯데월드 제공

롯데월드 어드벤처가 지난 4일 지하 3층에 복합 엔터테인먼트 공간 ‘플레잇’(PLAYEAT)을 개장했다. 플레잇은 휴식과 즐거움을 동시에 추구하는 놀이공간으로, 아케이드 게임 시설 32종과 각종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로 구성돼 있다. 내ㆍ외부는 미래의 가상 얼음 세계에서 발견된 ‘스팀펑크 잠수함’을 콘셉트로 꾸몄다. 주문한 커피를 기다리는 동안 롯데월드 캐릭터인 로티와 로리가 미디어 영상으로 재미를 선사한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쇼핑몰에서 시간을 보내는 문화가 확산되는 추세에 맞춰 오락과 식음이 결합된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존의 아이스링크, VR 스페이스에 이어 플레잇 개장으로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지하 3층에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됐다. ‘VR 스페이스’는 중동 사막에서 인질을 구하는 ‘블랙울프’, 암흑 공간의 타워에서 순간이동하며 경쟁을 펼치는 ‘타워태그’, 방 탈출 게임 ‘더 도어’ 등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VR 콘텐츠를 갖췄다. 시설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롯데월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흥수 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