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최근 논란이 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파문과 관련해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 코오롱티슈진이 이미 2년전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사실을 알았다는 정황이 나왔다. 이는 최근에야 인보사 성분이 바뀐 사실을 알았다는 코오롱생명과학 측의 주장과 배치되는 내용이다.

코오롱티슈진은 지난 3일 저녁 공시에서 “(인보사의) 위탁생산 업체(론자)가 자체 내부 기준으로 2017년 3월 1액과 2액에 대해 생산 가능 여부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STR(유전학적 계통검사) 위탁 검사를 해 2액이 사람 단일세포주(293유래세포)이며 생산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고 생산한 사실이 있다는 사실을 코오롱생명과학에 통지했다”고 밝혔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HC)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TC)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주사액으로, 최근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293유래세포로 드러났다. 공시에 따르면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의 2액이 293유래세포라는 사실을 이미 2017년 3월에 알고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코오롱티슈진이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조차 “몰랐다”는 입장이다. 업계에서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자회사와의 내부 커뮤니케이션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셈이고, 알고 있었는데도 은폐했다면 더욱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2017년 STR 검사 결과를 코오롱티슈진이 전달받은 건 맞지만 당시 담당자들이 ‘생산이 가능하다’는 내용에만 집중해 내부 보고를 처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코오롱생명과학에서는 해당 사실을 이제야 파악하게 돼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