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안면도에서 서울까지 달린 푸조 308 GT 라인의 효율성은 어느 정도일까?

푸조 308 GT 라인과 함께 서울을 떠나 세계 튤립 축제가 펼쳐지는 안면도를 찾았다.

안면도에서 여러 개인 일정 등을 소화하고 이제 다시 서울로 출발할 때가 되었다. 서울에서 안면도까지 부지런히 달려준 푸조 308 GT 라인의 스티어링 휠을 쥐고 서울을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언제나 만족스러운 효율성을 과시했던 푸조 308 GT 라인에 다시 한 번 기대감을 품게 되었다.

과연 안면에서 서울까지 달린 푸조 308 GT 라인의 연비는 어떨까?

합리적인 파워트레인을 품다

푸조 308 GT 라인의 보닛 아래에는 PSA 그룹이 자랑하는 컴팩트한 디젤 엔진과 다단화된 변속기를 품고 있다. 최고 출력 130마력과 30.6kg.m의 최대 토크를 자랑하는 1.5L 블루HDi 디젤 엔진을과 EAT8 8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되어 전륜으로 출력을 전한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푸조 308 GT 라인은 경쾌하면서도 우수한 효율성을 구현한다. 실제 복합 기준 15.1km/L의 연비를 갖췄으며, 도심과 고속 연비는 각각 14.2km/L와 16.3km/L으로 주행 환경을 가리지 않는 우수한 효율성을 자랑한다.

안면도의 지방도로를 달리다

이번 푸조 308 GT 라인의 주행은 안면도 꽃지 해변을 시작점을 하여 바로 서해안 고속도로에 오르는 것이 아니라, 안면도의 지방도를 통해 해미읍성을 들린 후 이후 해미 IC에서 고속도로에 오르는 것으로 했다.

푸조 308 GT 라인은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작은 엔진이지만 충분히 만족스럽고 경쾌한 발진 감성을 뽐내며 안면도의 도로를 달리기 시작했다. 지방도로의 특성 상 높은 속도를 느끼기 보다는 60~80km/h의 구간을 오가며 주행을 이어갔는데, 130마력과 30.6kg.m의 토크가 충분하다 느껴졌다.

게다가 도로의 특성 상 푸조 308 GT 라인의 핸들링의 매력이 돋보였다. 완만하게, 그리고 때때로 격렬하게 이어지는 코너 위에서 푸조 308 GT 라인은 살짝 무른 듯하면서도 리드미컬하게 휘어 나가는 특유의 매력이 노골적으로 드러나며 운전의 재미를 강조했다.

안면도에서 내륙으로 들어온 후 해미읍성으로 가는 길은 조금 더 낮은 속도, 그리고 조금 더 잦은 코너를 마주하게 되었다. 푸조 308 GT 라인은 도로의 변화에 능숙하게 대응하며 목적지인 해미읍성을 향해 달리고 또 달렸다.

해미읍성에 도착한 후 차량을 잠시 세우고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꽃지 해변부터 해미읍성까지 총 53km의 거리를 달렸고, 평균 53km/h의 평균 속도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결과 공인 연비를 크게 앞지르는 27.7km/L의 평균 연비를 확인할 수 있었다. 말 그대로 ‘푸조의 즐거움’은 물론 ‘푸조의 효율성’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다.

고속도로를 달리는 푸조 308 GT 라인

해미읍성에서 잠시 시간을 보낸 후 다시 서울을 향해 움직였다. 푸조 308 GT 라인을 이끌고 해미읍성을 찾은 많은 관람객들의 차량을 피하면서 해미IC에서 서해안고속도로에 올랐다. 이제 해미IC부터 서울의 신용산역까지의 주행을 시작했다.

흔히 저 배기량 차량이라고 한다면 고속도로의 주행에서 아쉬움이 있을 것 같다는 편견이 있다. 하지만 푸조 308 GT 라인, 그리고 사실 대다수의 차량들도 ‘실질적인 주행’에서는 아쉬움이 크지 않은 게 사실이다.

푸조 308 GT라인도 디젤 엔진의 넉넉한 토크, 그리고 다단화된 변속기의 힘을 통해 안정적이면서도 매끄럽게 고속도로를 달리며 고속 주행에 대한 걱정이나 편견을 말끔히 씻어내는 모습이다. 게다가 속도를 끌어 올리니 디젤 엔진의 소음도 어느새 들리지 않아 그 만족감이 더욱 높았다.

물론 모든 부분이 매력적인 건 아니다. 개인적으로 푸조 308 GT 라인의 가장 큰 단점을 떠올린다면 바로 차체 대비, 그리고 동급 대비 무척 높게 자리한 시트에 있다.

취향의 문제겠지만 되도록 낮은 시트를 선호하는 입장에서 푸조 308 GT 라인은 차량이 갖고 있는 가치, 드라이빙의 매력을 다소 상쇄시키는 높은 시트를 갖고 있어 이 부분을 빨리 수정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참고로 이러한 문제는 헬멧을 써야 하는 서킷에서 더욱 크게 느껴지니 그 또한 아쉬움의 이유가 될 것이다.

고속도로 주행을 시작한 후 어느 정도는 매끄럽게 달릴 수 있었지만, 이내 난관에 봉착하게 되었다. 바로 정체가 시작된 것이다.

중간에 잠시 풀리는 듯 했지만 서해대교 인근부터 시작된 정체가 화성 휴게소, 그리고 서울 직전까지 이어지며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고속도로를 달려야 했다. 주행 결과가 다소 걱정되었지만, 그 흐름을 따를 수 밖에 없었다. 결국 푸조 308 GT 라인의 효율성을 믿어야 했다.

그렇게 얼마나 달렸을까? 저 멀리 서해안고속도로에서의 주행이 마무리 된 것을 알리는 서서울 톨게이트를 확인할 수 있었다. 참고로 이때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는데 총 148km의 거리를 달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리터 당 26.3km의 우수한 효율성이 계속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톨게이트를 지난 후 약간의 고속도로 주행을 더 한 후에 강남순환도로를 통해 서울 서쪽에서 서울의 남부, 서울대학교 방향으로 이동했다. 이 때 잠시 교통 흐름이 좋았으나, 다시 이어지는 도심 속 정체가 괜스레 걱정되었다.

정체로 이어진 도심 속 주행

강남순환도로를 빠져 나온 후 서울대입구에서 신용산으로 가는 길은 말 그대로 정체로 가득했다.

도로 위는 붉은색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길게 이어지며 그 정체의 무게감을 직접적으로 드러냈고, 지금까지 잘 달려오던 푸조 308 GT 라인의 속도도 제대로 끌어 올리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렇게 한참의 시간을 지체하며 서울대입구역, 관악구청, 서울대입구 역 사거리, 숭실대학교, 상도터널, 그리고 한강대교 등을 건너 마지막 도착지인 신용산 역에 이를 수 있었다.

매력적인 성과를 이뤄낸 푸조 308 GT 라인

푸조 308 GT 라인과의 모든 주행을 마무리 한 후 차량을 세우고 트립 컴퓨터를 확인했다. 트립 컴퓨터에는 171km라는 긴 주행 거리와 함께 도심 속 정체로 인해 평균 속도가 46km/h까지 대거 떨어진 걸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렇게 정체 구간을 지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리터 당 25.6km에 이르는 걸출한 성과를 다시 한 번 확인하며, 푸조의 효율성에 다시 한 번 감탄할 수 밖에 없었다.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효율성을 아우르는 존재

이번 주행에서 확인할 수 있는 건 무척 간단했다. 바로 푸조 308 GT 라인이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가치를 알려주는 존재인 것은 물론이고, 그런 상황에서 그 누구라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뛰어난 효율성을 과시한다는 것이다.

이게 바로 푸조의 매력, 그리고 푸조 308 GT 라인의 매력일 것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