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모습. 배우한 기자

Asiana Airlines accepting voluntary retirements, unpaid leave

아시아나항공, 희망퇴직과 무급휴직 신청 받아

Asiana Airlines is receiving applications for voluntary retirement and unpaid leave from its employees, as the airline focuses on cutting costs.

아시아나항공이 비용 절감에 주력하면서 직원들로부터 희망퇴직과 무급휴직 신청을 받고 있다.

The measures come two weeks after Kumho Asiana Group, the parent group of the country's second-largest carrier, decided to sell the debt-ridden airline to avert a liquidity crisis. This could also be the start of large-scale restructuring at the company.

이는 모그룹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채가 많은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한 지 2주 만에 나온 조치다. 이번 조치는 대규모 구조조정의 시작일 수 있다.

According to Asiana officials, Wednesday, the airline has begun accepting voluntary resignations from senior employees.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수요일 아시아나항공은 연차가 높은 직원들의 희망퇴직을 받기 시작했다.

"On Tuesday night, Asiana announced it would receive applications for voluntary retirement from employees with over 15 years at the company. Workers eligible include office employees and those in the sales and airport service departments," an official said.

한 관계자는 "화요일 밤, 사측은 15년 이상 근무한 직원들로부터 희망퇴직 신청을 받겠다고 발표했다. 희망퇴직 대상자는 일반직, 영업직, 공항서비스 직군"이라고 밝혔다.

In addition, the airline is encouraging employees to go on unpaid leave to help the company save costs. The leave targets office workers mainly, excluding personnel related directly to safety and aircraft operations, such as pilots, flight attendants and mechanics.

게다가, 사측은 비용 절약을 위해 직원들에게 무급 휴직을 장려하고 있다. 무급 휴직은 조종사와 승무원, 정비사 등 안전 및 항공기 운항과 직결된 인력을 제외한 사무 업무 수행자들이 주 대상이다.

Employees can take leave of between 15 days to three years.

직원들은 15일에서 최대 3년까지 휴직이 가능하다.

The voluntary retirement and unpaid leave are part of measures announced by company CEO Han Chang-soo to regain market confidence and garner support from creditors.

희망퇴직과 무급휴직은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고 채권단의 지원을 받기 위해 발표한 대책의 일환이다.

In early April he pledged to sell assets to secure liquidity, reduce flights on unprofitable routes, reduce the fleet size and realign business organizations.

그는 지난달 초 자산 매각을 통한 유동성 확보, 비수익 노선 정리, 항공기 운영 대수 축소, 기업 조직 개편을 약속했다.

Toward that end, the airline conducted minor restructuring recently by integrating teams for greater efficiency ― from 224 teams in 39 divisions to 221 in 28 divisions.

이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최근 39개 부문 224개 팀에서 38개 부문 221개 팀으로 부서를 통합하는 등 소폭의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