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북러 정상회담 시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회담이 25일 오후 시작됐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김 위원장 방문도 양국 관계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미 간 대화를 지지하고 있다”며 “한반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해결법을 도출하는 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했다. “상호 관계에 있어서도 할 일이 많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번 대통령 각하를 만나는 기회에 오랜 역사ㆍ전통을 가진 두 나라 관계를 보다 공고하고 건전하게 발전시키는 데 유익한 만남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전세계가 조선반도에 집중돼 있다”고 언급하며 “이 문제를 같이 평가하고 서로 견해를 공유하고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해 나가는 데서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5일 홈페이지를 통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러시아군 의장대가 행진하는 모습.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두 정상의 발언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 극동연방대에 마련된 환담장에서 이뤄졌다. 모두발언은 오후 2시 10분(한국시간 오후 1시 10분)부터 약 5분간 진행됐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건물 입구에서 맞은 뒤 악수했다. 양 정상은 1시간 정도 단독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이어 확대 회담과 푸틴 대통령 주최 연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보스토크=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