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4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 플랫폼에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타고 온 특별열차가 정차돼 있다.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 참석 차 러시아 방문 시 탑승한 열차가 구(舊) 소련 지도자인 스탈린이 북한에 선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러시아 언론을 이용, 김 위원장이 러시아 방문 시 이용하고 있는 특별열차가 스탈린이 김 위원장의 조부 김일성 주석에게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특별열차를 타고 북한에서 출발해 저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 장소인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이 신문은 평양과 블라디보스토크 사이에는 1,180㎞에 걸쳐 철로가 깔려 있으며, 김 위원장이 평양이 아닌 북러 국경에 가까운 장소에서 출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출발사진에 나온 기차역이 기존에 공개된 평양역과 달랐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