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전 북한과의 접경에 있는 러시아 하산역에 도착해 러시아 측 인사들의 영접을 받고 있다. 하산=타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될 것”이라며 북러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24일 러시아 국영TV채널 ‘로시야’는 이날 러시아 하산에 도착한 김 위원장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 대해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나가는 데에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 인민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으면서 이번 방문이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되며 당신(러시아)과의 만남에서 많은 문제 등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인터뷰는 갑작스럽게 성사된 것으로 보인다. 미리 대기하고 있던 해당 매체 기자가 김 위원장에게 마이크를 대며 질문을 하자, 김 위원장은 짤막하게 답변을 했다. 기자가 질문할 때 근접 경호원 등 관계자들의 제지가 없었던 것을 볼 때, ‘돌발 인터뷰’처럼 보이도록 사전 협의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 매체들은 이날 새벽 김 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전용열차를 타고 러시아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전 10시 40분(한국시간 오전 9시 40분)쯤 북러 국경을 통과해 하산역에 도착해 러시아 측 인사들의 환영을 받았다. 정상회담이 열리는 블라디보스토크에는 오후 6시쯤 도착했다.

블라디보스토크=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