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한 장면.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이 24일 개봉 직후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에 누적관객수 100만명을 넘겼다. 첫 상영 시각은 오전 7시. 100만까지 불과 4시간 30분밖에 걸리지 않았다. 한국 박스오피스 사상 초유의 대기록이다.

‘어벤져스4’보다 앞서 최단 시간 100만 돌파를 기록한 영화는 지난해 6월 개봉한 ‘쥬라기월드: 폴른 킹덤’으로 개봉일 오후 5시에 100만명을 달성했고, 한국영화 중에선 지난해 8월 ‘신과 함께-인과 연’이 개봉 10시간만인 오후 6시 즈음 100만 고지에 올라섰다. ‘어벤져스4’는 이 기록들을 절반가량 단축하며 무시무시한 흥행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어벤져스4’는 개봉일 최대 관객수 기록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오전 7시대 조조 상영관조차 대부분 매진되거나 좌석이 거의 남아 있지 않았고, 밤 12시 전후 심야 상영관도 좌석이 가득 들어찬 상황이다. 개봉 전날에 이미 예매 관객수만 230만명을 확보했다. 극장들은 개봉일 총관객 150만명 이상을 예상하고 있다. 종전 개봉일 최다 관객 기록은 ‘신과 함께-인과 연’이 갖고 있던 124만6,603명이다.

‘어벤져스4’는 마블 스튜디오의 22번째 작품이자 마블 10년 대장정을 일단락 짓는 완결판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우주 최강 악당 타노스가 우주 생명체 절반을 소멸시킨 상황에서 살아남은 슈퍼히어로들이 우주를 구하기 위해 최후 결전을 벌인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