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내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열린 5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19.4.16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세월호 침몰 참사 5주기인 16일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유가족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 추모사에서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대표들은 이날 경기 안산에서 사단법인 4ㆍ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ㆍ16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했다. 황 대표 역시 안산 기억식 참석을 계획했으나 전날 황 대표가 가족협의회로부터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으로 지목되면서 일정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황 대표가 추모사를 낭독하는 동안 일부 참석자들이 “세월호 참사 황교안은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쳤지만 큰 소동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한편 황 대표는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 관련 막말과 관련해 별도 입장문을 내고 “(두 인사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과했다.

차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망언을 했고 논란이 일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 사과했다.

정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은 뒤 “오늘 아침에 받은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