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5일 화재가 발생한 프랑스 파리의 관광명소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염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파리=로이터 연합뉴스

전 세계를 충격과 비탄에 빠트린 15일(현지시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은 일단 첨탑 개보수 작업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로선 누군가에 의한 방화보다는 공사 과정에서 일어난 ‘사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외신에 따르면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차관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화재 원인이 무엇인지 단정하긴 이르다”고 말했다. 하지만 파리 현지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리노베이션(개보수)’ 작업과 관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동안 600만유로(약 78억원)를 들여 첨탑 개보수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는데, 현지 언론들은 에마뉘엘 그레그와르 파리 부시장이 “첨탑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우선 리노베이션 작업이 ‘최초 발화’를 일으킨 요인인지, 아니면 ‘화재 확산’의 요인인지에 초점을 맞추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직은 고의로 불을 지른 방화인지, 아니면 실수 또는 사고에 의한 발화인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당국은 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지방검찰청은 수사관들이 이번 화재와 관련, 테러 등 방화 가능성을 배제한 채 ‘사고’로 다루고 있다면서 경찰이 화재원인을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재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이유로는 12세기에 건축된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돼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재가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이는 바람에 내부에 비치된 소화기가 별 소용이 없었을 것이라는 말이다. 아울러 소중한 문화재를 많이 보관하고 있어 화재 진압방식도 상당한 지장을 받았던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8세기 프랑스 혁명 때 심하게 파손되긴 했으나, 19세기에 첨탑과 건물이 대대적 복원을 거치면서 현재까지 유지돼 왔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