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 KOVO제공.

남자프로배구 KB손해보험과 권순찬(44) 감독이 다시 한번 손을 잡았다.

KB손해보험은 16일 “권순찬 감독과 계약 기간을 연장했다”면서 “다만, 계약 기간과 연봉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권 감독은 오는 2019-20시즌에도 KB손해보험 배구단을 지휘하게 됐다.

성균관대를 졸업한 ‘올라운드 플레이어’ 출신의 권 감독은 삼성화재 센터로 은퇴한 후 모교 성지공고 감독을 거쳐 2015년부터 KB손해보험 코치로 활동했다. 이후 2017년 4월 수석코치에서 감독으로 승진했다. 당시 권 감독은 2년 계약을 했는데, 이번에 연장 계약에 합의하면서 3년째 지휘봉을 잡게 됐다. 

부임 첫해(2017~18) 만년 하위 팀이던 KB손해보험을 4위로 끌어올렸고, 2018년 제천컵에서는 준우승을 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이번 2018-19시즌에서는 시즌 초반 주전 선수의 줄부상과 외국인 선수 교체 등 악재를 맞으며 시즌 16승 20패(승점 46)로 남자부 7개 구단 중 6위로 밀렸다. 하지만 5라운드 이후 상위권 팀을 잇달아 잡는 등 12경기에서 9승 3패의 무서운 뒷심을 보이며 다음 시즌 가능성을 보였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