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는 현지시간 15일 오후 6시 50분쯤 파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주변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로랑 뉘네 내무부 차관은 "불길의 강도가 누그러졌다"면서 "아직은 매우 조심해야 할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킨 상태다. 현장 근처에 있던 파리 시민들은 충격을 호소하며 울먹거리는 모습이 여러 곳에서 목격되기도 했다.

건물 전면의 주요 구조물은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주변에 촘촘하게 설치했던 비계에 연결된 목재와 성당 내부 목재 장식에 불이 옮겨 붙으면서 진화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 AP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예정됐던 대국민담화를 전격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 일부가 불탔다"고 밝혔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시민들이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