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재계는 8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에 “재계를 넘어 우리 사회에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는 등의 애도로 고인을 기렸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8일 논평을 내고 "한국 항공·물류산업의 선구자이시자 재계의 큰 어른으로서 우리 경제 발전을 위해 헌신해 오신 조양호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 회장은 지난 45년간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일으켜 세계적인 반열에 올렸다"며 "조 회장 덕분에 우리나라는 우수한 항공·물류인프라를 바탕으로 경제 발전의 초석을 다지고 역동적인 성장을 할 수 있었으며, 세계 무역 규모 6위의 경제대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전경련은 "또한 평창올림픽 유치위원장, 전경련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한불 최고경영자 클럽 회장 등을 역임하며 국제 교류를 증진하고 우호관계를 강화해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데 큰 기여를 했다"며 "우리 경제계는 고인께서 선대에 이어 평생을 실천하신 수송보국(輸送報國)의 유지를 이어받아,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고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경영계는 큰 충격을 느끼며 삼가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한다"며 "조 회장은 지난 20여년간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을 이끌어 오시면서 대한항공을 단단한 글로벌 회사로 키우셨고, 우리나라 항공산업과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셨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역임하시는 등 국가적 행사에도 공로가 많았다"고 평가했다.

경총은 "2004년부터 경총 부회장으로 재임하시면서, 경영계의 리더로서 모범을 보여 오셨다"며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 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기려나갈 것이며, 대한항공이 흔들림 없이 세계적인 항공사로 더욱 성장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평생 국내 항공·물류산업의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임직원 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새벽 요양 중이던 미국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