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지난달 28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 경찰차가 세워져 있다. 마드리드=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NK뉴스는 27일(현지시간) 지난달 벌어진 스페인 마드리드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의 용의자 10명 중 적어도 2명이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연계됐다고 보도했다. 용의자 일부가 미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다는 스페인 법원의 발표에 이어 CIA 연루설까지 제기된 것이다.

NK뉴스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용의자 중 2명 이상이 북한대사관 습격 전에 CIA 관계자와 접촉한 적이 있다”면서 “스페인 정보당국은 이에 대한 확실한 근거를 갖고 있지만 미국 측은 이에 대해 어떠한 확답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다만 “CIA가 습격 사건에 자금을 지원했거나 직접적으로 공격에 관여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고 NK뉴스는 전했다. 이 매체는 스페인 정부가 미국과의 외교 관계가 악화되는 위험을 피하기 위해 이들이 CIA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 소식통은 스페인 주재 한국대사관 역시 북한대사관 습격과 관련한 정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드리드에 있는 한국대사관도 이 사건이 발생하기 직전과 직후에 어느 정도 이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가 해외에서의 북한 측 활동을 면밀하게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만큼 습격사건을 이끈 멕시코 국적의 북한 인권운동가 아드리안 홍 창의 움직임을 놓쳤을 리 없다는 것이다.

스페인 법원은 이날 10명의 용의자 가운데 한국인, 미국인, 멕시코인 등 3명을 불법 구금과 상해, 위협, 절도 및 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양정대 기자 torch@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