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로이터 등 외신 보도… “괴한 10명 중 한국ㆍ미국ㆍ멕시코 국적자 등 포함”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있는 북한대사관 전경. AP 연합뉴스

지난달 22일 주스페인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괴한 10명 가운데 한 명이 사건 이후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ㆍ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고등법원은 이날 공개한 공식 문서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법원 문서에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있는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이들은 모두 10명이며, 한국과 미국, 멕시코 등의 국적자들이 포함돼 있다는 내용도 적혀 있다. 해당 문서는 스페인 법원이 수사상황을 토대로 작성한 것이다.

특히 이들 가운데 한 명은 사건이 발생한 지 5일 후, FBI 측과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의 인물은 ‘에이드리언 홍 창’이라는 이름을 가진 멕시코 국적 미국 거주자로, 지난달 27일 사건 관련 정보를 넘겨 주기 위해 FBI와 접촉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통신은 “괴한들은 침입 사건 이후 4개 그룹으로 분산해 포르투갈로 이동했으며, 에이드리언 홍 창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다시 미국 뉴욕으로 건너갔다”며 “미 국무부는 이와 관련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닷새 전인 지난달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선 괴한들이 침입해 직원들을 결박하고 네 시간 동안 억류한 뒤 컴퓨터와 휴대폰 등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스페인 당국은 이와 관련, 경찰 정보부서와 국가정보국(CNI) 등을 투입해 이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괴한들은 강도와 납치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반(反)북한단체인 ‘자유조선’의 소행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WP는 이 단체에 대해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암살을 당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과 그의 가족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켰다고 주장한 ‘천리마민방위’가 명칭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스페인 유력 일간지인 엘파이스는 괴한 10명 중 최소 두 명은 미 중앙정보국(CIA)과 연루돼 있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