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TV조선 제공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가 고 장자연씨와 통화 후 이를 삭제하기 위해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TV조선은 25일 입장을 내고 “방 전 대표는 장씨와 통화한 사실이 전혀 없고,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KBS 보도를 반박했다. 앞서 'KBS 뉴스9'는 지난 21일 "대검 진상조사단이 방 전 대표와 고인 간 통화 내역이 있었고, 이 내역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방 전 대표는 KBS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도 비쳤다. TV조선은 "방 전 대표는 허위보도를 한 KBS와 해당기자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신청함과 동시에 법적인 대응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 전 대표는 2009년 경찰이 장자연 사건을 수사했을 당시 고인과 술자리를 가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술자리에서 한 시간만 있다가 자리를 떴으며 이후 장 씨와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TV조선 입장 전문] 

KBS는 지난 21일 9시뉴스에서 ‘대검 진상조사단은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와 장자연씨와의 통화 내역이 있었고, 이 통화내역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방 전 대표는 장씨와 통화한 사실이 전혀 없고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닙니다.

방 전 대표는 허위보도를 한 KBS와 해당기자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신청함과 동시에 법적인 대응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