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배우 이미숙. 싸이더스HQ 제공

배우 이미숙이 끊이지 않는 ‘장자연 사망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해 “(장자연의)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다”고 22일 알렸다.

이미숙은 소속사 싸이더스HQ를 통해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런 입장을 냈다.

2009년 장자연 사망 후부터 이미숙은 고인의 전속계약 분쟁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미숙과 장자연, 송선미 등이 소속된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에서 매니저로 일한 유장호씨가 따로 회사를 차리면서 배우들과 기존 소속사 사이 계약 분쟁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이미숙이 장자연을 분쟁 해결에 활용하려다 곤란한 상황에 처한 장자연이 죽음을 택했다는 소문이었다.

이 의혹은 장자연의 지인이었던 배우 윤지오가 최근 여러 방송에 출연해 “당시 이미숙 매니저가 ‘이미숙 스캔들’을 무마하려고 문건을 작성했다는 내용이었다”며 이미숙에게 “오해가 있다면 오해라고 말씀을 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요구하면서 다시 불거졌다.

이미숙은 사건 후 10년 동안 장자연 사망 사건 관련 의혹에 입을 닫아왔다. 그는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돼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칠까 조심스러웠다”며 그간 장자연 관련 사건에 함구한 이유를 밝혔다. 이미숙은 “장자연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도 보탰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이미숙 공식입장 전문]

故 장자연 배우 관련한 이미숙 씨의 입장 전해드립니다.

이와 관련한 사항은 당사와의 계약 기간 이전에 발생한 사건이라 단순 체크밖에 할 수 없어 부득이하게 회사 공식 입장이 아닌 배우 이미숙 씨의 입장으로 밝히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이미숙입니다. 우선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故 장자연 씨 관련 보도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어린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에 이른 신인 배우에 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곡되고 편집되어 사실을 밝히는 것이 아닌 가십성 이슈로만 비쳐질까 조심스러웠습니다.

故 장자연 배우의 죽음을 저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죽음을 밝히는 과정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기꺼이 추가 조사도 받을 의향이 있습니다. 다만, 고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고 모든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故 장자연 씨의 죽음에 대한 오해와 의혹이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