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교안, 과민반응 보여” 물타기 중단 촉구

홍영표(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은 김학의ㆍ장자연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을 바리지 않는 것 같다”며 물타기 시도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학의ㆍ장자연 사건으로 지연된 정의를 이제라도 제대로 실현하라는 게 국민의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학의ㆍ장자연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 촉구가 정치공세라는 한국당의 주장에 대해선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자신에 대한 흠집내기라며 과민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으로 법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지, 한국당의 주장대로 표적수사는 거리가 멀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과 장자연 리스트 사건이) 숱한 의혹에도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건 누군가 수사에 영향을 미쳐 무마한 게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당은 의혹을 감추고 비호하려는 게 아니라면 실체적 진실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이 황운하 대전경찰청장과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특검 수사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물타기 특검으로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시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황 청장에 대해선 지난 6ㆍ13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의 비서실장 비리 의혹 사건, 이 전 청장에 대해선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각각 지목하며, 이들에 대한 특검이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2017년에 발생한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가 원인이라는 정부 조사와 관련해 “지열발전사업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 말 시작됐다”며 “지진 가능성에 대한 사전검토 없이 수백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 결정 배경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