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경찰청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성관계를 맺은 여성들을 동의 없이 촬영하고 이를 카카오톡으로 지인들에게 유포한 가수 정준영(30)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정씨의 휴대폰 여러 대를 분석한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8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씨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씨의 범행은 2015년 말부터 8개월간 자신과 성관계를 맺은 여성들을 불법 촬영해 지인들과 공유한 카카오톡 자료가 유출되면서 발각됐다. 피해자는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용준형(30) 이종현(29) 최종훈(30) 등 동료 연예인들도 정씨가 공유한 불법 촬영물을 함께 보는 등 범행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고, 최씨는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4일 정씨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가 보유한 휴대폰 3대를 제출 받았다. 다음날 정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으나, 노트북이나 태블릿 PC 등 증거가 될만한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지는 못했다. 다만 휴대폰 3대에 대한 디지털포렌식(디지털 기기에 저장된 정보를 복구하는 기술) 분석을 통해 정씨의 혐의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정씨의 카카오톡에서 드러난 연예계-경찰 유착 의혹 수사도 진행되고 있다. 서울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의 고급술집 ‘몽키뮤지엄’ 사업을 뒤에서 봐준 정황이 드러난 윤모(50) 총경 등 현직 경찰 3명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2016년 7월 승리와 승리의 동업자 유모(34) 유리홀딩스 대표가 개업한 서울 청담동 고급술집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 처리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역시 승리와 유씨가 공동으로 지분을 보유했던 서울 역삼동 클럽 버닝썬도 유착 의혹이 제기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경찰은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부실 수사한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1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