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8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발표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3월 9일자 코리아타임스 사설>

President Moon replaces heads of key ministries

문 대통령, 주요 부처 장관 교체

President Moon Jae-in named seven new ministers Friday amid a critical point in his administration.

문재인 대통령은 금요일에 7명의 신임 장관을 임명했다.

The major cabinet reshuffle came as some ministers, including Interior and Safety Minister Kim Boo-kyum, are expected to prepare to run in the general election next year.

이번 대대적인 개각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일부 장관이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뤄졌다.

Among the nominations, the most exciting is that of Rep. Park Young-sun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of Korea (DPK) to lea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sole female nominee in this reshuffle is capturing a lot of media attention as she is expected to bring her vast experience in the media, politics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her new post.

이번 인선 중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것은 중소벤처기업부 수장으로 지명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이번 개각에서 유일한 여성 장관 후보자인 박 의원은 임명이 완료되면 언론, 정치, 국회 등에서 쌓은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The Moon administration has put a policy priority on helping SMEs. For this, President Moon expanded the former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into a ministry soon after he took office in May 2017. However, the ministry has not lived up to public expectations to significantly promote the growth of SMEs, which are a critical part of the nation’s economy.

문재인 정부는 중소기업 지원에 정책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2017년 5월 취임 직후 옛 중소기업청을 부처로 확대했다. 그러나 우리 경제의 핵심인 중소기업의 성장을 견인해 달라는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After the announcement, Park said that she felt a huge sense of responsibility and will do her best to stand up for young jobseekers, startups, SMEs and the self-employed. Under Park, who formerly served as a business editor for the broadcaster MBC before entering politics, the ministry will hopefully be able assuage the many concerns held by those who run small businesses.

인선 발표 후 박 의원은 엄청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청년 구직자와 창업자,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계에 입문하기 MBC 경제부장을 역임한 박 의원이 임명된다면 중소기업 경영자들이 안고 있는 많은 우려가 해소되길 기대해 본다.

There are some problems with the reshuffle which give the impression that the President is not really serious about improving his administration’s competence and regaining the public trust.

이번 개각에 드러난 문제를 보면 대통령이 국정 능력 향상과 국민의 신뢰 회복을 그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듯하다.

The reshuffle is not entirely promising because some of the nominees lack the qualifications required for their new posts. In particular, it is disappointing that another politician, Rep. Chin Young of the DPK, was named to lead the Ministry of Interior and Safety.

일부 후보자들의 자격 미달로 인해 개각이 국민에게 그다지 큰 인상을 주지 못하는 것이다. 특히 행정안전부장관에 또 정치인인 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된 것은 실망스럽다.

The interior ministry is one of the largest government bodies and is in charge of issues that are closely related to the people’s livelihoods such as public safety. Given this, it is particularly important that someone with sufficient background in relevant areas lead the ministry. The post should not be treated as a career-building opportunity for politicians.

행안부의 경우 가장 규모가 큰 정부 부처 중 하나로 공공 안전 등 민생과 밀접한 사안을 총괄하고 있다. 이를 감안할 때 관련 분야에서 충분한 경력을 가진 사람이 행안부를 이끄는 것이 특히 중요하다. 이 자리를 정치인들의 경력 쌓기 기회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

The most problematic nomination is that of Kim Yeon-chul, the head of the Korea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as a replacement for Unification Minister Cho Myoung-gyon.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조명곤 통일부장관의 후임으로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을 내정한 것이다.

Cheong Wa Dae spokesman Kim Eui-kyeom explained that Kim has the necessary academic and professional background. His nomination triggered concerns from the opposition parties that the ministry will continue to rush economic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as Cho did during his tenure as minister. After the failed Hanoi summit, the U.S. has signaled at stepping up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while Pyongyang is reportedly rebuilding a missile site.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김 내정자가 필요한 학문적, 전문적 배경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를 내정함으로써 문재인 정부가 대북 경협을 서두를 것이라는 야당의 우려를 촉발시켰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후 뒤 미국은 대북 제재를 강화하겠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고, 평양은 미사일 시설을 재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nder these circumstances, the new minister should keep in mind that he should not make untimely moves such as pushing too much for the reopening of the Gaeseong Industrial Complex or restarting tourism to Mount Geumgang.

이런 상황에서 신임 통일부장관이 개성공단 재가동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때아닌 행보를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During the upcoming confirmation hearing,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thoroughly check the nominees’ personal and professional backgrounds to ensure their competency and integrity as public servants.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국회는 장관 후보자들의 전문성과 개인적 배경을 철저히 점검해 공직자로서의 역량과 도덕성을 확실하게 검증해야 한다.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