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한국당 32.3%, 민주당 37.2% 
 보수결집 효과 낸 듯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정부가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식의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뒷줄 가운데) 원내대표가 국회의장석으로 나가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4주 연속 상승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가 5%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공개한 3월2주차 주중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5%포인트)에 따르면,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9%포인트 오른 32.3%로 4주 연속 상승했다. 이는 당 소속 의원들의 5ㆍ18 광주 민주화 운동 망언 논란이 확산했던 2월2주차(25.2%) 이후 1개월 만에 7.1%포인트나 오른 것이다. 특히 지지율 1위인 민주당과 지지율(37.2%) 차이는 4.9%포인트에 불과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 같은 상승세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의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영향과 황교안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결집의 구심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대정부 공세가 일부 효과를 보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지난 11일 30.8%를 기록했다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다음날(13일)에는 32.4%로 상승했다. 특히 보수층 지지율은 11일 58.7%에서 13일 69.5%로 급등, 나 원내대표 강성 발언이 지지층 결집에 효과를 냈다는 해석이 나온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