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1일 미국 워싱턴주 랜턴 보잉 조립공장에 있는 B737-맥스(MAX) 8.랜턴= AP 연합뉴스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사고로 보잉 ‘737 맥스(MAX) 8’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확산되고 있지만 미 항공당국은 ‘안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부 국가가 해당 기종에 대해 운항중지 조처를 내린 것과 대조적인 판단을 내린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항공청(FAA)는 이날 성명을 통해 “보잉사의 상업용 항공기에 대해 계속해서 안전성을 평가ㆍ감독하고 있다”며 “(737 MAX 8은)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 기종”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고조사는 이제 막 시작됐고 현재까지는 어떤 결론을 내리거나 조처를 할 만한 자료가 없다”며 “문제가 확인된다면 즉각적이고 적절한 조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FAA는 또 “늦어도 다음달까지 보잉 항공기의 설계ㆍ제어를 강화하고 훈련 매뉴얼을 개선할 조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입장은 국제 항공업계에도 공지됐다.

앞서 케냐 나이로비행 에티오피아항공 B737 MAX 8 여객기는 지난 10일 이륙 6분 만에 추락해 탑승한 157명이 모두 숨졌다. 작년 10월 29일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진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여객기도 같은 기종이다.

4개월 사이에 추락 사고가 연이어 발생해 안전성 우려가 커지자 일부 국가는 해당 기종의 운항을 잇따라 중단했다. 중국 민항국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10월에 이어 보잉 737 MAX 8 기종의 추락 사고가 다시 일어났다”며 이날 오후 6시까지 동일 기종의 상업 운항을 중단할 것을 각 항공사에 통보했다. 인도네시아도 안전을 문제삼아 해당 기종의 국내 운항을 당분간 중단하기로 한 상황이다.

반면 보잉 측은 안전성을 자신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데니스 뮐렌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우리는 737 MAX 기종의 안전성을 자신하고 있다"면서 "수십만번의 운항을 안전하게 마쳤다"고 밝혔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