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 등에 휩싸인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ㆍ29)가 연예계를 떠난다.

승리는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자신의 계정에 직접 글을 올려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고 알렸다. 자신을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빅뱅 일부 팬덤이 승리의 퇴출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며 그를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진 데 따른 결정인 것으로 보인다.

승리는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주는 일은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며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는 글도 덧붙였다.

승리는 성 접대 의혹뿐 아니라 이날 성 접대 관련 말이 오갔다는 그의 카톡방에 동료 연예인들도 있었다는 보도와 함께 여성 관련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의혹에도 휩싸이며 사면초가에 놓였다.

승리는 지난달 27일 경찰에 출두해 성 접대와 마약 투약 등 관련 의혹을 조사받았다. 승리는 성 접대와 마약 투약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그는 사내이사로 있던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류 유통과 성범죄, 경찰 유착 의혹 등이 불거져 여러 부적절한 일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승리는 추후 경찰이 의혹 조사 차 재소환을 요청하면 임할 계획이다.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연이어 터지자 승리는 지난달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