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 6,264장 전량 입수 
 100년 전 일장기 위에 덧칠해 만든 진관사 태극기 표현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에 부착된 사진 5,600장을 이용해 진관사 태극기를 모자이크로 표현했다. 작은 조각처럼 보이는 각각의 사진 중에는 유관순, 안창호 등 독립운동가부터 독립운동과 무관한 민초들까지 다양한 얼굴이 담겨 있다.
[확대 1] 모자이크 태극기의 태극문양 부분을 확대한 모습.
[확대2] 태극문양을 조금 더 확대한 모습.
[확대3] 조금 더 확대하면 다양한 나이와 성별을 지닌 인물들의 모습이 보인다.
[확대4] 대부분 체포 또는 수감 직후 경찰서나 형무소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100년 전 오늘이다. 서울에서 점화한 삼일운동의 불길이 순식간에 전국 각지로 번져나갔다. 거대한 민족적 저항을 경험한 후 일제의 탄압은 더욱 견고해졌다. 민중은 해진 태극기를 고이 접어 장롱 속, 주춧돌 밑에 숨겼고 자주독립의 열망은 가슴속에 품었다.

한국일보 뷰엔(View&) 팀은 일제에 의해 투옥되거나 수배 또는 감시를 받은 이들의 얼굴 사진 5,600장을 모아 하나의 태극기를 완성했다. 유관순, 안창호, 이봉창 등 잘 알려진 독립운동가부터 공출을 거부한 민초들까지, 초췌한 표정마다 나라 잃은 설움과 아픔이 담겨 있다.

☞모자이크 태극기 원본 이미지 보기 https://goo.gl/sthsLR

역사의 파편처럼 흩뿌려진 사진 조각들은 1919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진관사 태극기(작은 사진)를 표현한다. 군데군데 찢겨 없어지고 구멍 또한 무수히 났어도 일장기의 붉은 원 위에 먹물로 덧칠한 태극문양과 4괘만은 또렷이 남아 있는 태극기. 그 자체로 강렬한 저항의식과 극복 의지를 상징한다.

일제는 삼일운동 직후 주모자들을 탄압할 목적으로 이들의 사진과 인적 사항, 죄명 등을 기재한 일종의 신상 카드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보안법이나 치안유지법 등을 위반한 정치범, 즉 독립운동가들은 물론 단순 범죄자들을 체포 혹은 수감한 직후 경찰서나 형무소에서 사진을 촬영해 카드 앞면에 부착했다.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의 예. 강원 화천군 일대에서 삼일운동을 주도한 박장록의 인물카드 앞면.
박장록의 인물카드 뒷면.

일제는 이 같은 감시 대상 인물카드를 해방 직전까지 제작, 관리했다. 1980년 치안본부(현 경찰청)는 해방 이후 보관해 오던 인물카드 전량을 국사편찬위원회에 이관했다. 카드에 등장하는 인물은 총 4,858명이지만 중복 투옥된 이들이 많아 카드 수는 6,264장에 달한다.

뷰엔팀은 이 중 사진이 부착된 카드 5,568장에서 인물의 정면 사진을 일정 비율로 크롭한 후 단체 사진에서 분리해 낸 개인별 사진 32장을 추가해 5,600장의 인물 사진을 확보했다. 태극기 이미지 제작에는 모자이크 제작용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했다.

진관사 태극기와 일제감시대상 인물카드는 항일독립운동 연구에 있어 중요한 자료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2010년과 2018년 각각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박서강 기자 pindropper@hankookilbo.com

김주영 기자 will@hankookilbo.com

일제감시대상인물카드 이미지 제공 = 국사편찬위원회.

모자이크의 원본으로 적용한 진관사 태극기. 2009년 서울 진관사 칠성각의 해체, 복원 과정에서 발굴된 이 태극기는 일장기 위에 먹물로 덧칠해 만들어 강렬한 저항 의식을 담고 있다. 함께 발굴된 간행물의 발행시기로 미루어 1919년 삼일운동 직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