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LG유플러스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19’에서 5G(세대)망을 통한 스마트 팩토리 관리 시연을 보인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시연은 5G망을 통해 MWC 현지와 한국 평택의 생산 공장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는 대용량 데이터를 다수의 로봇 시스템과 지체 없이 실시간으로 주고 받는다는 점에서 5G 네트워크의 초저지연, 초연결 속성이 꼭 필요하다.

이번 시연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자율주행 물류로봇의 움직임을 통제하고, 경로 영상을 제공하는 ‘모바일 메니풀레이터 로봇 시스템(Mobile Manipulator Specification)’이다.

이 기술을 통해 로봇들은 가장 효율적인 동선으로 가공부품을 선반에 선적ㆍ하적하는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중간에 장애물이 있을 때는 자동으로 경로를 변경하기도 한다. 이용자는 물류로봇의 배터리 가동 상태, 위치 등을 생산관리 시스템을 통해 공장 내외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정밀가공 공장처럼 온도, 습도 등 대기 환경 유지가 중요한 곳에서는 공장 환경 모니터링 역할도 유용하다. 물류로봇에 장착된 각종 센서를 통해 로봇이 이동하면서 전체 공장의 작업환경을 감지하고, 공장 내 가스, 분지 등의 상태를 살펴볼 수 있다. 무인 자동화된 공장은 CCTV를 통한 원격 영상 관제도 가능하며, 상세 확인이 필요한 곳은 물류로봇에 장착된 5G 카메라를 통해 점검할 수 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5G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상용화 되면 스마트 팩토리 전용 솔루션이 대폭 늘어날 것”이라며 “LG유플러스는 잠재력이 높은 원격화ㆍ무인화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시장 조기 선점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