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tv조선 방송 캡처

한국계 미국 배우 아콰피나가 올해 아카데미 시상자로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5일(한국시간) 미국 LA돌비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아콰피나는 단편 애니와 단편 다큐상을 시상하기 위해 무대에 섰다.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낸 그는 “오늘 시상식에 와서 스파이크 리 감독을 봤다. 실화인지 모르겠다”며 감격을 표하기도 했다.

아콰피나는 '오션스8' 주연을 맡으며 얼굴을 알렸고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에서도 활약했다. 올해 '더 페어웰' '파라다이스 힐즈' 개봉을 앞두고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 애니메이션상은 '바오', 단편 다큐상은 '피리어드 엔드 오브 센텐스'가 차지했다.

한편,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가장 주목 받는 작품은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다. 멕시코 출신인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1970년대 멕시코를 배경으로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으며,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다. 올해 시상식에서 최다 10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화제를 낳았다.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역시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영국 왕실을 배경으로 한 블랙코미디로 주목 받았다.

올해 시상식은 사회자 없이 진행됐다. 13인의 스타가 공동사회를 맡는다. 티나 페이, 우피 골드버그, 대니얼 크레이그, 제니퍼 로페즈, 브리 라슨, 크리스 에반스, 에이미 폴러, 마야 루돌프, 샤를리즈 테론, 아만다 스텐버그, 테사 톰슨, 콘스탄스 우, 아콰피나 등이 무대에 오른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