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영미가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에서 스톤 진행 방향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지도자 갑질을 폭로했던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이 파문 이후 첫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경북체육회는 12일 오전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에서 부산광역시를 19-2로 꺾고 4강행을 확정했다.

‘팀 킴’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역대 최초 메달인 은메달을 따며 국내외 관심을 끈 팀이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충격을 준 바 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12월 말 훈련을 재개한 경북체육회는 포지션에도 변화가 있었다. 올림픽 당시 스킵(주장)을 맡았던 김은정이 결혼 후 임신하면서 김경애가 스킵으로 나섰다.

한편 김은정은 대회 출전은 하지 못했지만 코치석에서 임명섭 코치와 함께 동료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경애가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은정이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를 코치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오른쪽은 임명섭 경북체육회 컬링 코치. 연합뉴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의 김선영(오른쪽)과 김초희(왼쪽)가 1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일반부 8강전 부산광역시와의 경기 중 스위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