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2일 100번째 헌혈을 한 인천해양경찰서 조성열 경장이 대한적십자사 헌혈유공장 명예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해양경찰서는 하늘바다파출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조성열(31) 경장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장 명예장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명예장은 100회 이상 헌혈자에게 수여된다.

조 경장은 “중학생 때 병들어 누워있던 외삼촌을 정성스런 간호로 일으켜 세운 외할머니 모습에 감동을 받아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위한 삶을 살기로 마음먹고 봉사활동을 시작하고 헌혈의 집을 방문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헌혈뿐만 아니라 조혈모세포 기증을 비롯해 사랑의 장기기증, 인체조직 기증, 시신 기증 등 장기가 필요한 환자 또는 신체연구 등을 위해 국가에 자신의 신체 전부를 기증하기로 약속도 했다.

2017년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책을 읽어주는 목소리 재능 기부를 하기 위해 ‘착한 목소리 페스티벌’에 참가했으나 3차에서 아쉽게 탈락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도전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조 경장은 “건강이 허락하는 한 헌혈은 계속할 것이다”라며 “혈액 수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