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개포디지털혁신파크 내 마루관에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혁신학교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 들어선다. 서울시 제공

4차 산업혁명 시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한 혁신학교가 서울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 들어선다.

서울시는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공동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계적인 4차 산업혁명 흐름에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우수 소프트웨어 인재 확보가 중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움직임이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프랑스 파리에 민간 주도로 설립된 대안적 소프트웨어 교육기관 ‘에꼴 42’를 모방했다. 정해진 교육과정과 교수진이 없고, 게임을 하듯 이론을 자연스럽게 학습하는 자기주도적 학습이 특징이다. 학비도 무료다.

이를 위해 시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설립에 필요한 공간 지원과 지자체 간 협력, 기업수요 발굴 등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에선 제도 개선과 교육 프로그램 설계, 학생 선발, 정보 시스템 구축 등을 총괄한다. 시와 과기정통부는 공통으로 내ㆍ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설립추진단을 구성해 주요 사항을 협의해 결정키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혁신인재의 요람이 될 것이며, 이곳에서 배출된 인재가 대한민국 전역에서 기업과 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글로벌 도전을 지속해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