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보이콧 철회한 오세훈 “특정이념 추종 정당 전락 막아야”
자유한국당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국회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2ㆍ27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하며 전대 보이콧 의사를 밝혔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후보등록 마지막 날인 12일 당 대표 선거 출전 의사를 밝혔다. 그의 막판 합류로 한국당 대표 선거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과 함께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말 고뇌하고 고민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당이 국민 전체에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지역과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전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다시) 출마를 결심했다”고 보이콧 철회 명분을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최근 한국당 일부 현역 의원들의 5ㆍ18 폄훼 논란도 들면서 “5ㆍ18 공청회 사태에서 보듯 한국당은 과거 회귀 이슈가 터지면 수습 불능이 될 정도로 취약한 정당”이라며 “제가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5ㆍ18 광주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 규정하는 등 자당 의원의 망언을 비판하며 “보편적 국민 정서까지도 무시한 채 무모한 행동도 서슴지 않는 정당이 돼 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더는 당과 보수의 몰락을 지켜볼 수 없다”며 “보수정당의 가치를 바로 세우고, 당을 반석 위에 올려놓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앞선 8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심재철ㆍ안상수ㆍ정우택ㆍ주호영 의원 등 5명과 함께 전대 보이콧을 선언했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겹치는 전대 일정을 연기해달라는 이들의 요구를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거부한 데 따른 것이다. 심재철ㆍ정우택ㆍ안상수 의원은 이날 출마 포기를 선언했다. 주호영 의원은 출마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