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2일 오전 서울 성북동 주한 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공모전 기자간담회에서 야콥 할그렌(왼쪽부터) 주한스웨덴대사,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과 스웨덴이 수교 60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디자인 분야 젊은 인재들의 양성에 나선다.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가 공동으로 한국 디자이너 대상 디자인 공모전인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를 주최한다.

12일 서울 성북동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열린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기자간담회에는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장,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공모전의 의미 및 취지에 대한 소개와 함께 세부적인 공모 절차와 심사위원회, 수상 혜택 등이 공개됐다.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은 “한국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디자인교류로 문화외교를 돈독히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K-디자인이 전 세계로 스며드는 발판이 되길 바라며 노벨상이 스웨덴에서 나온 것처럼 이번 공모전을 통해 훗날 디자인계의 노벨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디자인은 스웨덴과 한국 양군이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공통 분야 중 하나로,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디자인과 라이프 스타일 분야에서 장기적인 협력을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바랐다. 또한 그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재능있는 젊은 한국 디자이너들의 아름답고 포용적이며 창의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공모전은 디자인을 통한 혁신과 지속가능성, 더 나은 미래라는 세 가지 핵심 가치 하에 매년 새로운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다.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부대표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낮은 가격으로도 좋은 품질과 우수한 디자인의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케아의 ‘데모크래틱 디자인’ 철학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공유하며 디자인을 통해 혁신적이면서도 지속 가능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과정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는 만 34세 이하의 한국 국적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오는 4월 11일까지 독창적인 디자인 또는 디자인 콘셉트가 담긴 이미지와 디자인 소개서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참가 부문은 음악과 음식을 제외한 그래픽, 건축, 가구, 섬유, 패션 등 모든 종류의 디자인이며 심사는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 코리아와 한국 및 스웨덴 출신 디자이너, 다양한 디자인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맡는다.

최종 수상작은 심사위원회의 다각적인 평가를 거쳐 오는 5월말 발표되며, 총 3명의 수상자에게는 스웨덴 디자인 견학 및 다양한 전시 기회 제공 등 글로벌 디자이너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글ㆍ사진=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