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네이처리퍼블릭 명동 매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화장품 브랜드 ‘네이처 리퍼블릭’의 서울 명동 매장 부지가 작년보다 두 배 급등하며 16년째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곳으로 뽑혔다. 올해도 서울 중구 명동 인근 부지들이 표준지 공시지가 상위 10위권을 싹쓸이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 땅값 1위는 중구 명동8길 네이처 리퍼블릭 부지(169.3㎡)였다. ㎡당 가격은 지난해 9,130만원에서 올해 1억8,300만원으로 두 배(100.4%) 증가했다.

이곳은 2004년부터 16년째 ‘최고 비싼 땅’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1989년부터 2003년까지는 명동2가 우리은행 부지(392.4㎡)가 가장 비싼 땅이었지만 현재 우리은행 부지의 ㎡당 가격은 1억7,750만원으로 땅값 순위에서 2등이다. 우리은행 부지 역시 지난해 8,860만원에서 2배 상승했다.

이와 함께 전국 표준지 중 땅값 상위 10위는 서울 중구 명동과 충무로 일대 시내 상권에 있는 필지들이 휩쓸었다. 땅값 3위인 충무로2가 의류매장 유니클로 부지(300.1㎡)는 ㎡당 8,720만원에서 1억7,450만원으로 100.1%, 충무로 2가 화장품 가게 토니모리(71㎡)’가 8,540만원에서 1억7,100만원으로 100.2% 뛰는 등 상위 1위부터 8위까지 이 지역 토지 공시 가격은 모두 작년보다 2배 가까이 올랐다.

강남구 삼성동의 현대차그룹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부지(7만9,341.8㎡)는 ㎡당 4,000만원에서 5,670만원으로 41.7% 올랐고 송파구 신천동 제2롯데월드몰 부지(8만7,182.8㎡)는 4,400만원에서 4,600만원으로 4.5% 상승했다.

부산에서는 부산진구 중앙대로의 금강제화 필지(394.7㎡)의 ㎡당 가격이 4,020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구에서는 중구 동성로2가의 법무사회관 필지(200.0㎡)가 3,500만원, 경기에서는 성남 판교역 인근 현대백화점 판교점(2만2,918.5㎡)이 2,150만원으로 최고가였다.

반면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싼 곳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의 임야(1만3천686.0㎡)로, ㎡당 가격이 210원에 불과했다. 이곳은 2017년부터 3년째 전국 최저지가를 기록했다.

한편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전국 평균 9.42% 올라, 전년도(6.02%)에 비해 상승 폭이 3.40%포인트 증가했다. 서울이 13.87% 올라 전국에서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고 광주(10.71%)와 부산(10.26%) 제주(9.74%)는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