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윤영석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11일 4ㆍ3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공천을 위한 공직자추천관리위원회를 구성ㆍ의결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비대위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4ㆍ3 재보궐 선거 중앙당 공관위 구성안을 의결했다. 현재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치를 곳으로 확정된 곳은 경남 창원 성산과 통영ㆍ고성 두 곳이다. 이를 반영해 한국당 공관위 인선에서 원내 몫 위원으로 경남 창원ㆍ진해가 지역구인 김성찬 의원과 경남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이 지역구인 강석진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원외 인사로는 현 당무감사위원회 부위원장인 문숙경 위원장을 포함해 4명이 맡게 됐다. 공관위원들은 이번 주 첫 회의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의 이날 의결은 당초 오는 27일 선출할 당 대표 등 차기 지도부에게 공천 관련 권한을 넘기려던 계획과는 다른 결정이어서 그 배경을 두고 당내 일각의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비대위는 “전혀 문제 없는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경남 지역 의원 11명 전원이 윤영석 경남도당 위원장을 통해 조속히 공관위를 구성해 달라고 건의한 데 따른 수용일 뿐”이라며 “선거를 치를 통영 등은 경선 예정지라 서둘러 공관위를 구성하지 않으면 재보궐 선거일까지 일정을 맞추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원들의 의견이 모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어 “공관위 위원 구성도 윤영석 위원장이 추천한 인사 6명을 비대위가 수정 없이 의결했다”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