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AP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한 일부 제재를 완화하기로 했다고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FP는 외교관과 구호단체를 인용,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9일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구호단체들과의 간담회에서 “구호단체 직원의 북한여행 규제를 해제하고, 인도주의 물자 지원을 막는 제재를 완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번 결정은 최근 수개월 간 유엔과 민간 구호단체가 대북제재 때문에 북한에서 구호 활동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다며 반발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FP는 미 정부가 이번 조치를 통해 ‘최대 압박’이라는 대북 정책을 완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실제 김정은 정권에 대한 우호적 메시지인지, 인도주의 지원 허용으로 외교적 부담을 덜려고 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분석했다. 장기간 교착된 비핵화 협상의 물꼬를 트기 위한 제스처로 보기에는 아직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북미는 2차 정상회담의 장소를 놓고 막바지 조율 중이다. 미 정부는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던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2017년 6월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지 6일 만에 숨지자 같은 해 9월부터 자국민들의 북한 방문을 원칙적으로 금지해왔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