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010년부터 노선영에게 괴롭힘 당했다” 
평창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에서 김보름, 박지우에 한참 뒤져 레이스를 펼치는 노선영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휘말렸던 김보름(26ㆍ강원도청)이 대표팀 선배 노선영(30)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와 인터뷰에서 “밝히기 힘들었던 부분인데 2010년 선수촌에 합류할 때부터 작년까지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훈련 중 코치가 ‘30초 랩 타임으로 뛰라’고 해서 그에 맞춰서 뛰면 (노선영이) 천천히 타라고 소리를 지르며 훈련을 방해했다. 쉬는 시간에 라커룸에서 그런 적도 많고 숙소에서 따로 방으로 불러 폭언을 한 적도 많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선수끼리 서로 어느 정도 견제하는 건 당연하지만 다른 선수 경기력에 영향을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니라 피해다. 선수촌에서 괴롭힘으로 기량이 좋아지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김보름은 지도자들에게 얘기했지만 지도자들이 노선영을 불러 지적하면 “왜 김보름 편만 드느냐”고 반박해 해결이 잘 안 됐다고도 했다.

김보름은 ‘대표팀이 팀 추월 훈련을 제대로 하지 않았고, 김보름이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따로 훈련하는 바람에 팀 내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는 노선영의 이전 인터뷰 내용을 하나 하나 반박했다.

또 당시 노선영은 팀 추월을 할 때 자신이 원래 2번(가운데)이었는데 코칭스태프가 아무런 상의 없이 맨 마지막 주자로 보냈다고 했는데 김보름은 이 역시 “이전에도 여러 차례 손발을 맞춘 작전”이라고 일축했다.

김보름은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서도 괴롭힘 사실을 말했다”면서 “앞으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국민과 팬에게 쌓인 오해를 풀어가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노선영은 언론 인터뷰에 응하지 않고 있다.

왕따 논란이 불거진 뒤 긴급 기자회견에 참석해 눈물을 흘린 김보름(왼쪽)과 당시 백철기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김보름-박지우(20)-노선영으로 구성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대표팀은 평창올림픽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의 기록으로 8팀 중 7위에 그쳤다. 더 큰 문제는 막판에 체력이 떨어져 홀로 뒤쳐진 노선영을 나 몰라라 하듯 레이스를 펼친 김보름과 박지우의 플레이였다. 경기 뒤 노선영은 말없이 빠져나간 반면 김보름과 박지우의 무책임한 듯한 인터뷰 태도가 논란이 됐다. 격앙된 팬들은 앞다퉈 대한빙상경기연맹과 김보름, 박지우를 비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요구한다”는 청원이 올라왔고 하루 만에 30만 명 이상의 추천을 받았다.

이후 문체부는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 결과 고의적인 왕따는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