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박지원 의원, 대통령 신년 회견 ‘파격’ 형식 긍정적 
 “실패 인정하면서도 정책기조 변화 없는 것은 유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손을 든 기자들 중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논란이 된 기자의 ‘자신감’ 질문과 관련해 “그것이 기자”라고 평했다. 또 그런 질문에도 답했으니 “그러니까 (역시) 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고정코너에 출연해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미국식으로 그렇게 자유스럽게 파격적으로 한 것은 문 대통령이 잘한 것”이라며 “신선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신년 기자회견은 문 대통령이 기자들과 마주 앉아 손을 든 기자들을 지목해 자연스럽게 문답을 주고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그 때문에 돌발 상황도 벌어졌다. 한 기자가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문 대통령에게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해 문 대통령의 지지층을 비롯한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은 것이다. 질문을 하면서 자기 소개를 빠뜨린 것도 도마에 올랐다.

그러나 박 의원은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 뭐든지 질문할 수 있는 것이고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그래도 너무 예의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말하자, 박 의원은 “저는 마음에 들었다”며 “그러니까 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 법한 질문도 받고 답한 문 대통령의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의원은 “결례하더라도 얼마나 자연스럽고 신세대답냐”며 “물론 대통령에게 정중하라는 건 상식이지만 그(런 질문도 하는) 기자를 보면서 진짜 우리나라가 민주주의가 성큼 다가왔구나 느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그러나 문 대통령이 경제 정책 변화를 시도 하지 않는 점은 비판했다. 그는 “경제 위기와 고용 정책 실패를 솔직하게 말씀한 것은 굉장히 잘했지만, 잘못된 정책에 대해서는 변화를, 희망을 제시해야 될 것 아니냐”며 “그 부분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정책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청와대 개편과 관련해 ‘친문(재인) 강화’라는 지적에 문 대통령이 “청와대는 친문이 아닌 사람이 없는데”라고 답한 것에도 유감을 표시했다. 최근 문 대통령은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 등 친문 인사를 청와대의 요직에 앉혔다.

박 의원은 “개인적으로 유능하고 검증된 정치인들이지만, 친문 일색 아니냐는 지적에 대통령이 ‘친문 아닌 사람이 누구냐’고 답하는 건 이상하다. 그러면 할 말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에는) 측근도 있어야 되지만 또 다른 전문가들도 있는 게 좋다”는 말도 덧붙였다.

‘특별감찰반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조국 민정수석을 유임시킨 것을 두고는 “더 중요한 것은 사법 검찰 개혁이기 때문에 유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 수석을 향해 “자기가 손가락 가지고 SNS 하는 걸 누가 막겠냐마는 좀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지난달 26일 북한 개성시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동서해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해 북측 인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