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가디언 선정 세계 여자 축구선수 41위에 오른 지소연(오른쪽).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첼시 레이디스에서 활약중인 지소연(27)이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선정한 ‘2018 세계 여자 축구선수 100인’에서 41위에 올랐다.

가디언은 6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서 “전ㆍ현직 축구선수, 지도자, 언론인 등을 포함한 72명의 평가단을 통해 2018년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100명의 여자 선수를 선정했다”면서 지소연을 41위로 꼽았다. 가디언은 전날 100~71위까지 먼저 선수 명단을 공개한 뒤 이날 70~41위까지 공개했는데, 지소연은 이틀째 등장했다. 지소연은 지난해 34위였지만 올해에는 7계단이 떨어졌다.

가디언은 지소연에 대해 “2018년 기복이 좀 있었지만 멋진 모습을 보여줄 때는 세계 최고 수준의 테크니션 가운데 한 명임을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고, 리버풀을 상대로 치른 올해 마지막 경기에서 2골을 터트리며 첼시 레이디스의 무패를 지켰다”고 했다. 특히 한국 대표팀으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5골을 넣었고, 한국이 내년 프랑스 여자 월드컵 출전권까지 따낸 점도 덧붙였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