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안국현 8단(오른쪽)과 커제 9단. 사이버오로 제공

안국현(26) 8단이 삼성화재배 결승 최종 대국에서 중국 최강 커제(21) 9단과 접전을 벌였지만 준우승에 그쳤다.

한국 랭킹 16위 안국현은 5일 경기 고양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결승 3번기 제3국에서 커제에게 324수 만에 흑 다섯집 반으로 패했다. 지난 3일 1국에서 불계승을 거두며 기선 제압에 성공한 안국현은 4일 2국에서는 불계패를 당하며 1승1패로 균형을 맞췄다.

긴장감 넘치는 마지막 3국은 엎치락뒤치락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안국현은 대국 초반에 초읽기에 몰렸다가 후반 커제에게 반집 앞서는 상황을 만들며 극적인 역전승을 연출하는 듯싶었지만, 끝내기 실수(191수)를 범해 커제에게 반집 우세를 내줬다. 이후에도 치열한 수 싸움이 펼쳐졌으나 안국현이 다시 결정적인 실수(281수)를 하는 바람에 생애 첫 세계대회 우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비록 패했지만 안국현의 맹추격에 당황한 커제는 산만한 모습을 보이며 심판에게 주의를 받기도 했다.

2009년 입단한 안국현 8단은 국내기전에선 한 차례 우승(GS칼텍스배)한 경력이 있지만, 세계대회 결승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안국현은 이 대회를 끝으로 공익근무요원로 군 복무를 할 예정이다.

커제는 2015ㆍ2016년에 이어 이번에 자신의 세 번째 삼성화재배 우승컵, 또 개인 여섯 번째 세계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아울러 4년 연속 중국 선수가 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삼성화재배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