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본보와 인터뷰… “배달용 일회용품 내달 실태조사”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4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종합상황실에서 한국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중국과 동시에 미세먼지 경보를 발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배달앱 시장이 팽창하면서 폭증하고 있는 포장용 일회용품(본보 11월19일자 1ㆍ9면)에 대해서는 내년 1월 실태조사에 착수하겠다고 했다.

조 장관은 지난 4일 한국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중국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시 자국 국민들을 위해 조기경보를 발령하고 우리보다 더 강력한 저감조치를 시행한다”면서 “중국이 조기경보를 발령할 때 우리도 같이 미세먼지 경보를 발령하자는 전문가들의 제안에 따라 이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경우 우리나라로 넘어올 가능성이 높은 만큼 중국 정부로부터 빠르게 정보를 공유 받아 우리 정부도 선제적으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 관계자는 “중국 측과도 실무 선에서 비공식적으로 의견을 나누고 정보 교류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용어의 변경 필요성도 강조했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라는 용어는 예전부터 사용돼 왔지만 적절치 못하다”며 “화학물질이 포함된 미세먼지 개념을 드러내는 용어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일회용품 규제가 커피전문점 등 매장 내부로 제한되면서 여전히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는 배달용 일회용품에 대해서는 우선 실태조사에 착수한다. 조 장관은 “배달로 인한 일회용품 사용량의 실태조차 아직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정확한 실태 조사가 우선인 만큼 내년 1월 실태조사에 나설 방침”이라며 “업계가 자율적으로 사용을 줄여나가는 방안을 추진하겠지만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체제가 있는 경우 사용 억제 정책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