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최정(가운데)이 5일 인천 SK 와이번스 사무실에서 FA 계약을 한 뒤 손차훈(오른쪽) 단장, 최인국 스포스타즈 대표(에이전트)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년 동안 SK 3루를 지켰던 최정(31)이 SK와 6년 동안 최대 106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FA 재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 6년은 프로야구 FA 계약 사상 최장 계약 기간 타이기록이다.

SK는 5일 “최정과 계약금 32억원에 6년 총연봉 68억원, 옵션 6억원에 FA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SK는 “팀 간판선수로 많은 팬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4차례 우승에도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면서 “구단이 ‘선수 생활 마지막까지 함께 하자’고 제안했고 최정도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최정은 지난 2014년 첫 FA계약(4년 86억원)에 이어 이번 계약까지 두 번의 계약을 통해 SK에서 총 10년 동안 최대 192억원을 받을 수 있다.

이번 계약에서는 특히 6년이라는 계약 기간이 눈에 띈다. 지난 2004년 정수근이 롯데와 6년(40억 6,000만원) 계약을 한 적은 있지만, 이후로 모든 계약은 4년 이하였다. 이제 최정은 트레이드 등 변수만 없으면 오는 2024년까지 계약에 신경 쓰지 않고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최정은 “협상하면서 ‘팀이 정말 나를 원하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어 감격했다”면서 “6년 계약에 나도 놀랐다”라고 말했다. 염경엽 SK감독도 “팀에도 팬들에게도 없어서는 안될 선수”라며 “베테랑으로서 후배들을 이끄는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정은 SK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2005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 14년 동안 통산 타율 0.290에 1,493안타, 306홈런, 985타점, 926득점, 135도루를 기록했다. 2016년과 17년에는 2년 연속 홈런왕에도 올랐고 골든글러브는 5차례(2011, 2012, 2013, 2016, 2017년)나 수상했다. 올해는 타율 0.244, 홈런 35개, 74타점으로 부진했지만,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패색이 짙던 9회초 2아웃에 극적인 동점 홈런을 날리며 팬들에 다시 한번 그의 존재감을 알렸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