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부산 KT 유니폼을 입은 박준영(오른쪽). 연합뉴스

농구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으로 잠시 숨을 고른 2018~19 SKT 5GX 프로농구가 재개된다. 지난달 25일 경기를 끝으로 열흘 간의 휴식에 돌입했던 프로농구는 6일 인천 전자랜드-서울 SK, 원주 DB-고양 오리온의 경기를 시작으로 3라운드에 돌입한다.

3라운드 판도 변수의 핵심은 새 외국인선수와 신인 선수들의 가세다. 3라운드부터는 지난달 26일 열린 신인 드래프트에서 선발된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아울러 휴식기 동안 용병까지 교체한 일부 구단들은 전혀 다른 팀 컬러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안양 KGC인삼공사가 대표적이다. 외국인 선수 2명을 모두 바꿨고, 신인 전체 2순위 가드 변준형을 선발했다. 또 부산 KT와 트레이드를 통해 가드 박지훈을 영입했다. 인삼공사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장신 외국인 선수인 미카일 매킨토시를 내보내고 지난 시즌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평균 22.2점에 7.3리바운드를 기록한 레이션 테리를 데려갔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한 랜디 컬페퍼를 대신해서는 지난 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뛴 저스틴 에드워즈와 계약했다. 휴식기 전 5연패를 당하는 등 5할 승률(9승9패)에 머물고 있는 인삼공사는 싹 바뀐 얼굴들을 앞세워 본격적인 승수 쌓기에 나선다는 각오다.

돌풍의 KT는 ‘날개’까지 달았다.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행운을 얻어 ‘최대어’ 박준영을 뽑았고, 인삼공사와 트레이드로 가드 김윤태, 포워드 한희원을 영입해 더욱 탄탄한 전력을 구축했다.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의 대항마로 떠오른 2위 KT는 7일 현대모비스와 맞대결 빅매치를 벌인다. KT와 현대모비스는 각각 5연승과 7연승의 상승세에서 휴식기를 맞았다. 그러나 현대모비스 양동근은 “어차피 주축 선수들이 대표팀으로 빠졌기 때문에 우리에게도 나쁠 것 없었던 휴식이었다”고 말했다.

재정비를 마친 하위권 팀들도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최근 7연패로 최하위에 처진 서울 삼성은 글렌 코지 대신 네이트 밀러를 영입했다. 전주 KCC는 수석코치 영입이 불발된 전창진 전 감독에게 기술고문 역할을 맡겨 국내 선수와 소통을 도울 것으로 보인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