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불타는 태양으로 뛰어든 인간인 소녀와 인간이 아닌 소녀의 이야기.

오늘 프란이 소개할 콘텐츠는 페미니즘 SF 소설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입니다

우주연방 지도를 상당히 정확하게 그릴 줄 알고, 14가지 모델의 우주선을 조종할 줄 아는 아이.

불과 16살 밖에 되지 않은 소녀 코아티는 생일 선물로 우주선을 받게 됩니다.

‘코카 1호’라는 멋진 이름을 지어준 뒤

자신의 오랜 꿈이었던 아무도 탐험하지 않은 우주와 이름 없는 별들을 향한 항해를 시작합니다.

순조로운 우주 항해도 잠시,

코아티는 자신의 우주선을 향해 날아온 통신관을 손에 넣게 됩니다.

거기엔 지구와 비슷한 행성을 찾기 위해 떠났다가 실종된

보니와 코, 두 탐사대원들의 음성기록이 담겨 있었죠.

코아티는 실종된 이들을 찾기 위해 항로를 변경합니다.

그런데, 코아티의 귓속에선 자꾸만 이상한 목소리가 들립니다.

코아티가 자신의 생명을 구했다고 외치는 외계인, 실료빈이었죠.

통신관에 붙어 살아남은 실료빈이 코아티의 몸 속에 들어가게 된 겁니다.

이 둘은 서로에게 절친한 친구가 됐고, 실종된 대원들을 발견하기에 이르죠.

그러나 그 앞에서 코아티와 실료빈은

자신들이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을 실행합니다.

이 책의 저자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

남성적인 이름의 저자이지만 실은 ‘앨리스 브래들리 샐던’이란 이름을 가진 여성 작가입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주목 받았던 경험들에 지친 그는

더 이상의 주목을 피하기 위해 필명을 남자처럼 지었죠.

중년의 남성이라 여겨졌던 그는 페미니즘 SF계를 이끌며

각종 상을 휩쓸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할 만한 멋진 일’은 운명을 거부한 여성들의 도발적인 모험과 실험적인 이야기들이 담긴 제임스 팁트리 주니어의 단편집이죠.

이번 주는 페미니즘을 기반으로 한 끝없는 상상에 빠져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의 프란 코멘트,

존재하지 않는 세계에서도 여성들은 용감하다.

프란이 선택한 좋은 콘텐츠,

다음주에도 찾아오겠습니다!

한설이 PD ssolly@hankookilbo.com

이현경 인턴PD

현유리 PD yulsslu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