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국일고시원 앞에서 경찰 과학수사팀 관계자들이 감식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에 대해 경찰과 유관기관이 10일 정밀감식에 들어간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화재 현장에서 경찰ㆍ소방ㆍ국립과학수사연구소ㆍ한국전기안전공사 4개 기관의 합동 감식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이뤄진 1차 감식에 이어 화재 현장 발굴과 증거물 수집을 통해 정확한 발화지점, 발화원인을 찾기 위함이다. 감식 결과는 국과수의 감정의뢰를 통해 약 3주 뒤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화재 원인으로 추정됐던 전열기에 대해서도 자세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1차 화재 원인으로 목격자 진술과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301호에 거주하던 박모(72)씨가 사용하던 전기난로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일어난 화재로 인해 7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당했다. 출입구 쪽 객실에서 불이 나면서 대피가 어려웠고 초기 진화를 돕는 스프링클러도 없어 인명 피해가 컸다. 사망자들의 나이는 각각 79세, 73세, 63세, 58세, 56세, 54세, 35세로 모두 남성이다. 사망자들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로 홀로 기거하던 50대 이상 중ㆍ장년층 남성들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 7명 중 3명이 방문 밖을 나서지도 못하고 숨졌을 정도로 속수무책으로 화마에 당했다.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도 이날 오전부터 실시됐다.

한소범 기자 beom@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