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전북 정읍 내장산 자락에 세워진 동학농민운동기념탑. 한국일보 자료사진

동학농민혁명을 기리기 위한 법정기념일이 황토현전승일인 5월11일로 선정됐다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9일 밝혔다. 황토현전승일은 1894년 동학농민군과 관군이 황토현 일대에 벌인 최초의 전투에서 동학농민군이 대승을 거둔 날이다.

이날 문체부에 따르면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선정위원회는 황토현전승일이 전봉준과 손화중 김개남 등 동학농민군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관군과 격돌해 최초로 대승한 날로 이날 이후 농민군의 혁명 열기가 크게 고양됐고,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으로 전개될 수 있는 중요 동력이 됐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문체부는 지난 2월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4개 지방자치단체가 추천한 지역 기념일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거쳐 적합성을 심사해왔다. 선정 기준은 역사성과 상징성 지역 참여도 등이었다. 안병욱 선정위원장은 “위원들이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측면과 기념일로서의 상징적 측면 그리고 지역의 유적지 보존 실태와 계승을 위한 노력 등을 감안할 때 황토현전승일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기념일은 법령 개정 절차를 통해 행정안전부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반영된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