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매주 둘째 주 금요일, 여야 5선 이상 중진 참여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여야 5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 만나 정국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 여야 5선 이상 중진의원과 오찬 회동을 하고 국회의장-중진의원 회동을 정례화 하기로 뜻을 모았다. 대결의 정치가 아닌 협치의 정치를 위해, 정치권에서 자치를 감춘 ‘중진 정치’ 부활에 팔을 걷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여야 중진의원들과 만나 매월 둘째 주에 금요일에 모여 오찬과 주요현안을 논하는 ‘이금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국회의 품격을 지키고 국민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여야 중진 의원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맹자에 나를 업신여기면 남도 나를 업신여긴다는 뜻의 자모인모(自侮人侮)라는 대목이 있다”며 “내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면 남이 나를 무시하지 못하는 반면 내부에서 먼저 갈등이 일어나면 패가한다”고 여야의 상생과 협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나 국회도 마찬가지기에 이제 중진이 메시지를 던져 할 때”라며 “시대적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우리가 결심하면 된다는 생각하고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중진 정치’ 복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참석한 중진들도 선거제도 개혁과 개헌을 포함한 주요 정치 현안 협의와 정치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국회의장ㆍ5당 대표 방미, 한반도 평화를 위한 남ㆍ북ㆍ미ㆍ일ㆍ중ㆍ러 6자 의회회담 추진 및 내년도 정부예산안 처리 등을 위해서도 초당적으로 지혜를 모으기로 했다.

문 의장이 주재한 이날 오찬에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등 국회의장단과 더불어민주당 정세균ㆍ박병석ㆍ이석현ㆍ원혜영, 자유한국당 정갑윤ㆍ원유철ㆍ심재철,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 등 중진 의원, 유인태 사무총장 등 11명이 참석했다. 당초 참석예정이던 민주당 이해찬 대표, 추미애ㆍ이종걸 의원, 한국당 김무성 의원,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무소속 서청원 의원은 사정상 불참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