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박성광이 매니저를 챙기고 있다. 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이 듬직한 ‘자존감 요정’으로 변신했다.

박성광을 위해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기로 한 매니저가 실제 무대 앞에서 ‘동공지진’을 일으키자, 박성광은 듬직하고 다정한 오빠 포스를 뿜어냈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8회에서는 ‘개그콘서트’ 무대에 선 박성광과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박성광을 위해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기로 결심한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과 두 사람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본연습을 하는 훈훈한 모습이 그려지며, 이들의 ‘개그콘서트’ 무대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생애 처음으로 ‘개그콘서트’ 무대에 서게 된 병아리 매니저는 끊임없이 대본 연습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성광은 항상 자신이 힘들어할 때마다 옆을 지키며 긍정 에너지로 지원사격을 해준 병아리 매니저를 위해 이번엔 반대로 자신이 ‘자존감 요정’으로 변신한 것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성광이 매니저의 옆을 지키며 그녀를 응원하고 다독여주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박성광은 매니저에게 “나 옆에 있어!”라며 안심시키고, 세심하게 무대에 대한 설명을 해주는가 하면 실제 무대 앞에서 더욱 패닉 상태가 된 매니저의 손을 꼭 잡아주며 듬직한 오빠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전해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특히 박성광은 자신도 오랜만에 서는 무대였음에도 불구하고 항상 매니저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또한 ‘개그콘서트’ 첫 데뷔를 앞두고 한껏 긴장한 매니저가 무대에 오르기 전 청심환을 흡입하는 모습도 포착된 가운데, 과연 이들이 무대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