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도장형(경피용) 결핵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8일 오후 회수 대상 백신을 수입한 서울 송파구의 한국백신상사 모습. 연합뉴스

생후 4주 이내 영아가 결핵 예방을 위해 접종하는 일본산 도장형(경피용) BCG 백신 첨부용액(생리식염수액)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회수 발표 이틀 전에 문제를 인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식약처가 경피용 BCG 백신 첨부용액의 비소 검출 사실을 7일 발표했지만, 이미 이틀 전인 5일 질병관리본부에 유선연락을 해 검출 사실을 통보한 것이 확인됐다”고 9일 밝혔다. 홍 의원이 식약처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보면 식약처는 5일 비소 검출 사실을 인지했는데 예방접종을 담당하는 질본에는 즉시 통보했지만 14만2,125팩에 이르는 백신 회수는 7일에서야 했다. 이를 두고 홍 의원은 “국민들에게 문제 사실을 뒤늦게 알리고 조치를 취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는데, 식약처 관계자는 “관련부처와 협의해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 백신 재고량은 얼마나 되는지 판단할 시간이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경피용 BCG 백신으로 예방접종을 마친 부모들의 불안이 커지자 식약처는 “백신 안전성은 문제가 없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식약처는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비소는 유독성 물질로 알려져 있지만 일상에서 접하는 환경과 식품에도 낮은 농도로 존재한다”며 “비소로 인한 위험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식약처는 이번에 검출된 비소량(최대 0.039μg)이 국제의약품규제제조화위원회(ICH) 가이드라인에서 정한 주사제 1일 허용량(1.5μgㆍ체중 5㎏ 기준)의 38분의 1에 해당하는 미량인 데다가 도장처럼 침으로 용액을 누르는 주사 방식상 소량만 피부로 들어가므로 위험성이 거의 없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미국 독성물질 질병 등록국의 자료에 따르면, 비소는 72시간 이내에 대부분 소변을 통해 배출된다고도 강조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