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에 첫 초ㆍ중 통합운영학교인 ‘이음학교’가 내년 3월 문을 연다. 통합운영학교는 학령인구 감소 및 재개발에 따른 학생 수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만든 학교모델이다. 주로 학생수가 적은 농어촌 지역에서 운영돼왔으나, 지난해부터 강원ㆍ인천 등 도심에도 도입되고 있는 추세다. 현재 전국에는 100곳의 통합운영학교가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내년 3월 송파구 재건축단지에 서울형 통합운영학교인 ‘해누리 초ㆍ중 이음학교’가 개교한다고 9일 밝혔다. 학교는 다음달 완공될 송파구 헬리오시티 내에서 운영되며, 초등학교 26학급 및 중학교 19학급(초ㆍ중 특수학급 각 1개 포함) 규모다. 학생수는 약 1,410명 정도로 예상된다. 교장 1명에 학교급 별 교감을 1명씩 두는 ‘1교장 2교감 체제’로 운영된다.

시교육청은 초ㆍ중학교 통합 운영을 통해 교육과정의 연속성과 지속성이 강화되고, 여러 연령의 학생이 한 공간에 어울리며 협력ㆍ배려심 등을 자연스레 익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학교간 기자재 및 시설을 공유해 교육인프라도 풍부해 질 것으로 예상한다.

시교육청은 2023년까지 통합운영학교 3곳을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 재개발이 진행중인강동구의 강빛 초ㆍ중학교가 이음학교로 지정될 예정이며, 소규모학교를 중심으로 초ㆍ중학교 유형 1곳, 중ㆍ고등학교 유형 1곳을 더 선정할 계획이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