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차 북미 회담 계획 변동 없어”
10월 백악관을 방문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예정된 회담을 연기한 것은 북한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회담 연기는 북한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여러 매체 기자와 만나 “북한이 회담 연기를 해야 한다고 했다”라며 “큰 문제(major issue)가 있는 것은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준비가 되지 않아 연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헤일리 대사는 조만간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힐 것으로 생각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계획 역시 변동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협상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고 말했고 북한도 제재가 해소되지 않는 상황에 불만을 표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와, 2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측 힘겨루기가 지속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트럼프 정부의 기본 입장은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최대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우리(미국)는 이미 많은 당근을 내놓았고 채찍을 거두지 않을 것이다. 그들(북한)이 제재를 몰리는 것을 보증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대북 인도주의 지원도 면밀 검토 요구

대북제재를 둘러싼 힘겨루기는 유엔에서도 지속되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현재 미국은 북한으로 들어 가는 인도주의 지원에 필요한 물품의 제재 예외 신청에 대한 승인을 유보하고 있다. 이 물자는 아일랜드의 인도주의 단체 ‘콘선 월드와이드’와 이탈리아의 ‘아그로텍스파’사, 국제 적십자ㆍ적신월사연맹(IFRC) 등이 북한 반입을 요청한 것으로, 북한 보건시설의 상하수도 수리를 위한 부품과 경작지에 필요한 트랙터 등을 포함하고 있다.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 결의에서 인도주의 지원은 제재 예외 대상이나 미국은 이 지원 물자가 다른 용도로 쓰일 가능성을 확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 회의에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은 시간을 들여 물자가 평양이 아닌 필요한 이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제재 문제를 의도적으로 제기해 북한으로부터 점수를 따려고 한다며 비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