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청와대 정책실장은 임명하지 마시라. 빈자리로 남겨두시라”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제 사령탑 교체와 관련 “(경제) 투톱을 경쟁시키면 싸움밖에 날 일이 없다”며 “일자리 수석도 비워두고,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소득주도성장위원회 자리도 필요 없다”고 강조하며 이 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경제부총리에게 힘을 실어주고 경제수석은 소통 역할만 하면 된다”며 “지금 이 위기를 시장에서 기업과 함께 헤쳐나갈 실용적 시장주의자를 (경제 사령탑으로) 원한다. 대통령은 이를 알고 시행해달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또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는 “평양공동선언을 대통령이 독자 비준하고, 그 전 선언(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에) 비준 동의를 요청해 놓는 뒤죽박죽 사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불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이제는 정리해야 한다. 앞뒤를 냉정히 가려 차분히 하시라”고 언급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